시사e조은뉴스

고흥군, 귀농어귀촌인 유치 우수마을 첫 시상

20개 우수마을에 인센티브 6천만 원 지급
민관협력 인구 늘리기 활성화, 지역소멸 위기 극복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4:07]

고흥군, 귀농어귀촌인 유치 우수마을 첫 시상

20개 우수마을에 인센티브 6천만 원 지급
민관협력 인구 늘리기 활성화, 지역소멸 위기 극복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6/04 [14:07]



고흥군이 지난 3일 고흥문화회관 김연수실에서 개최한 6월 중 소통의 날 행사에서 ‘2023년 귀농어귀촌인 으뜸마을 만들기’ 20개 우수마을에 대해 처음 시상했다고 밝혔다.

 

‘귀농어귀촌인 유치 으뜸마을 만들기’는 기존 행정 주도의 인구 유입 정책에서 탈피해 고흥군 내 515개 마을주민이 주체가 돼 인구를 유입하고 유치실적에 따라 3백만 원에서 1천만 원까지 지원하는 민관협력 귀농어귀촌인 유치 프로젝트이다.

 

군은 지역소멸 위기는 군민 모두가 함께 극복해야 할 문제로 인식을 같이하고, 선거법 검토, 법적 근거 마련 등 제반 절차를 거쳐 본 사업을 민선 8기 특수시책으로 추진하게 됐다.

 

이번 시상은 2023년 귀농어귀촌인 유치실적이 우수한 ▲고흥읍 등암·봉동·봉계·당촌 ▲도양읍 녹동 6구·봉서 ▲풍양면 봉양 ▲도덕면 성항▲도화면 호덕 ▲동일면 봉남 ▲영남면 사도·사포·우두 ▲남양면 선정·화담 ▲동강면 원유둔·원동 ▲대서면 봉계·송림 ▲두원면 성두 등 총 20개 마을이 수상했다.

 

또한, 20개 마을에는 ‘귀농어귀촌인 유치 으뜸마을 현판’과 유치실적에 따른 인센티브 각 3백만 원씩, 총 6천만 원과 함께 수여됐다.

 

인센티브는 주민회의 등을 거쳐 귀농어귀촌인 화합 프로그램 운영, 마을 환경 개선 등 자율적으로 사업을 계획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하여 마을 활력 제고와 더불어 주민들의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2030 고흥 인구 10만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군민과 공직자

모두의 노력과 열정이 함께해야 한다”며 “지역주민과 귀농어귀촌인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지난해 귀농어귀촌인 유치 으뜸마을 만들기 시책 추진에 이어 올해는 ‘전입자 유치 유공 군민·출향인 인센티브 지원사업’ 등 민관협력 인구 늘리기 시책 활성화로 지역소멸 위기 군민 공감대 확산 및 극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윤진성 기자
t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주)국민, 장학금 기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