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e조은뉴스

광양제철소, 연간 250만톤 규모 ‘전기로 공장’ 착공

2025년까지 6천420억 투자해 탄소저감 생산체계 구축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5:13]

광양제철소, 연간 250만톤 규모 ‘전기로 공장’ 착공

2025년까지 6천420억 투자해 탄소저감 생산체계 구축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2/06 [15:13]



전라남도는
6일 포스코가 저탄소 생산체계 전환을 위해 광양제철소에서 조강능력 연간 250만 톤 규모의 전기로 공장 착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와 서동용 국회의원, 정인화 광양시장, 김태균 전남도의회 부의장, 포스코홀딩스 김학동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철강회사가 쇳물을 만드는 방식은 크게 고로전기로로 나뉜다. 고로는 용광로에 철광석·석회석·코크스 등을 넣어 쇳물을 만들고, 전기로는 전기를 열원으로 해 고철을 녹여 쇳물을 만든다.

 

전기로를 도입하면 기존 고로 대비 탄소 배출량을 75% 줄일 수 있다. 고로에선 조강 1(t)을 생산하는데 평균 2(t)의 탄소가 배출되는 반면, 전기로는 0.5(t)으로 4분의 1 수준이다.

 

전기로 공장은 6420억 원을 투입해 2025년 말 준공하고, 연간 250만 톤의 쇳물을 생산할 수 있다. 기존 고로에 비해 연간 375만 톤의 이산화탄소 감축과 함께 고철(철스크랩)을 수거해 재활용하게 돼 자원순환을 통해 저탄소 생산체계로 전환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착공식에서 이번 전기로 신설이 전기차, 친환경 선박 등 철강 소비산업의 재생에너지100(Re100) 달성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포스코가 철강 사업은 물론 수소,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을 선도하는 세계 일류기업으로 도약하도록 힘껏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t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주)국민, 장학금 기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