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e조은뉴스

이용빈 의원, “비정규직 노동자 적정임금 보장과 건강권 증진 대책 필요”

22일 선거사무소서 국민건강보험 콜센터노동자 광주지회 간담회 가져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 기사입력 2024/01/23 [18:11]

이용빈 의원, “비정규직 노동자 적정임금 보장과 건강권 증진 대책 필요”

22일 선거사무소서 국민건강보험 콜센터노동자 광주지회 간담회 가져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 입력 : 2024/01/23 [18:11]


[시사e조은뉴스]윤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은 22일 선거 사무소에서 국민건강보험 고객센터지부 광주지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직원 처우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국민건강보험 고객센터지부 광주지회 최선희 광주지회장은 “상담 건수에 따라 실적을 점검해 수당이 지급되고 휴식 시간을 갖게 되면 쉬는 동안 실적이 떨어져 임금이 삭감될 수 밖에 없어 쉴 수 없는 구조”라며 “높은 업무강도와 감정노동의 고충에 비해 낮은 처우로 인해 근무 여건이 열악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 지회장은 “건강보험공단은 서비스 개선을 위해 직접고용에 대한 약속을 하면서도 정작 지금 일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고용 승계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며 “인입콜을 다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업무 강도가 높지만 오히려 근무 인력을 줄이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노동존중실천단으로 활동 중인 이용빈 의원은 “콜센터 노동자의 임금체계가 과거 전화 교환 업무 시대의 노임단가 수준이라 최저임금을 벗어나지 못하고, 원청과 모회사의 임금 착취 구조가 심각하다”며 “정부에 콜센터 노동자의 적정임금 보장을 위해 노임단가 도입과 산업실태조사를 도입하라고 촉구했고, 국회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콜센터 노동자를 포함해 앉아서 오래 일해야하는 노동 환경에서 근골격계 질환이나 신장질환, 손목터널증후군 등의 유발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는 근골격계 질환에 쉽게 노출될 직업군, 특히 제도 사각지대에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건강권 증진을 위해 특수검진과 건강유병률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용빈 의원은 지난해 말 전국 40만명에 달하는 콜센터 노동자의 노임단가 도입을 촉구한 기자회견을 갖고, 콜센터의 사용자단체인 한국컨택센터산업협회를 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전체 콜센터산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t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제9회 회장배 전국실업검도선수권대회 구미시청 검도 실업팀 단체 준우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