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e조은뉴스

정길수 전남도의원, “농업기술원 고품질 벼 신품종 개발에 나서야”

시장 수요에 부응한 고품질 쌀 연구개발 집중 필요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 기사입력 2023/11/17 [10:08]

정길수 전남도의원, “농업기술원 고품질 벼 신품종 개발에 나서야”

시장 수요에 부응한 고품질 쌀 연구개발 집중 필요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 입력 : 2023/11/17 [10:08]


[시사e조은뉴스]윤진성 기자 =전라남도의회 정길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무안1)은 지난 11월 15일 제376회 제2차 정례회 2023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예비심사에서 농업기술원의 벼 신품종 연구·개발 예산이 감액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명했다.

 

정 의원은 “농업기술원 ’23년 추가경정예산안에 ‘벼 신품종 육성 사업’이 1천9백만 원가량 감액되었는데, 식습관 변화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품질과 맛이 뛰어난 고품질 쌀 수요가 늘고 있다”며, “타 시도의 경우에는 지역 쌀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업인의 어려움을 줄이고자 신품종 개발에 노력하는데 쌀 생산량 1위인 농도 전남에서 ‘벼 신품종 연구개발 사업’이 감액되는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고 질타했다.

 

이어 “정부가 연구개발비 예산을 축소하여 농업기술원의 연구개발과 기술보급 사업 진행에 어려움이 우려된다”며, “내년 국비지원 대책 마련과 도비 확보에 총력을 다해 농업분야 모든 연구사업이 중단되거나, 차질을 빚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박홍재 농업기술원장은 “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강대찬’은 품종순도 검사 횟수 조절로 인해 비용의 10%가 절감되어 ‘벼 신품종 육성 사업’이 1천963만 원이 감액되었다”며, “내년도 국가 연구개발 사업 예산 삭감에 대비해 국비 확보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도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한국인의 주식인 쌀에 대한 종자주권을 되찾고 밥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농도 전남을 대표하는 고급 신품종 벼 개발에 농업기술원에서 더욱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t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주)국민, 장학금 기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